아차산 등반

등산이 허리에 좋다기에 집에서 가까운 아차산을 다녀왔다.

코스는 아치울마을을 지나 용마산 정상까지 갔다가 아치산정상으로 간 후 고구려대장간 마을로 하산.

 

OLYMPUS DIGITAL CAMERA

1-1 버스를 타고 가다가 아치울마을앞에서 하차.

 

 

OLYMPUS DIGITAL CAMERA

아치울 마을을 지나는 중에 동네를 구경해보니 한산하지만 부티가 나는 듯 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살고 싶게 생겨 눈에 띄던 집.

 

 

OLYMPUS DIGITAL CAMERA

아치울마을을 거의 다 지나 저 끝에 아차산 입구가 나온다.

 

 

OLYMPUS DIGITAL CAMERA

아차산 입구

 

 

OLYMPUS DIGITAL CAMERA

슬슬 해가 지는 4시경 눈부신 햇살이 나무사이로 비친다.

 

 

OLYMPUS DIGITAL CAMERA

숲이 울창한 기분 좋은 산길이 이어진다.

 

 

OLYMPUS DIGITAL CAMERA

어느 정도 올라가면 큰 바위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OLYMPUS DIGITAL CAMERA

한참 올라가다 말고 잠깐 뒤돌아보니 멀리 한강이 보이고 왼편에 구리시가 보인다.
용마산터널로 이어질 다리가 한창 공사중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야트막한 산에 으례히 보이는 막걸리 장수가 여기도 있네.

 

 

OLYMPUS DIGITAL CAMERA

술 끊은지(?) 24일째이므로 막걸리는 지나치고 계속 올라간다.

 

 

OLYMPUS DIGITAL CAMERA

저 멀리 서울시내가 내려다 보이는 탁트인 바위길.

 

 

OLYMPUS DIGITAL CAMERA

이 높은 곳에 운동기구들이 설치되어 있는 것이 나 같은 촌놈에겐 신기할 뿐 더러
운동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도 놀라웠다.

 

 

OLYMPUS DIGITAL CAMERA

난 분명 아차산 정상을 향해 열심히 올라왔건만
여긴 용마산정상이네!!
이산이 아인가베~
아이폰으로 구글지도를 열어서 아차산 정상을 확인하고 발걸음을 돌렸다.

 

 

OLYMPUS DIGITAL CAMERA

아차산을 향하는 중에 칡즙 한잔.
희한하게 쓰지 않고 쌉쌀하고 은근히 단 맛이 나더라.
칡즙에 뭘 탔나… 싶었는데 파시는 아주머니께서 칡에 대한 자부심이 좀 있는 것 같아서 그건 아니겠지 생각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저기가 아차산정상이구나~~

 

 

OLYMPUS DIGITAL CAMERA

아차산 정상에 도착

 

 

OLYMPUS DIGITAL CAMERA

어느덧 해는 서쪽으로 넘어가고…

 

 

OLYMPUS DIGITAL CAMERA

구리를 배경으로 사진도 한장 남겼다.
언제 이리 아저씨포스가 나기 시작했나!!

 

 

OLYMPUS DIGITAL CAMERA

멀리 보이는 구리시내 전경.
어느덧 나는 구리를 내동네로 생각하나 보다.

 

OLYMPUS DIGITAL CAMERA

고구려정.
왼쪽 아래에 국제커플이 피자 한판을 먹고 있더라.

OLYMPUS DIGITAL CAMERA

고구려정은 신발 벗고 올라갈 수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고구려정에서 서울방향으로 내려다 본 풍경.

이때부터 이미 어둑해지기 시작했는데 빨리 내려왔어야 되는데
이곳저곳 더 둘러본다고 방황하다가 어두운 산길에서 길을 잃고 한참을 헤메다가 겨우 내려왔다.
쪼금 식겁했다…

 

 

OLYMPUS DIGITAL CAMERA

고생했으니 저녁은 든든히 먹어야겠다는 마음에 교문사거리 어느 해장국집에서 시킨 선지해장국.
아 너무 맛 없다…
그래도 좋아하는 선지는 다 건저 먹었다.

 

등산은 좋은 것이다.

3 Responses to “아차산 등반”

  1. 말하길

    카메라 제 값하네 ㅋㅋ
    나도 찍어줘요~*

  2. 팊러브포에버~말하길

    100만년전부터 아저씨 필 났어요~ ㅋㅋ

Leave a Reply